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봉 뛰어넘는 직장인 빚… 평균 대출 5000만원 돌파

경제허리 3040 ‘7000만원대’ 최다
대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로 감소


직장인의 평균 대출액이 처음으로 5000만원을 넘어섰다. 전체 대출 증가율은 한 자릿수로 줄었지만, 20대 직장인의 대출은 1년 전보다 15% 넘게 늘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1년 일자리 행정 통계 임금근로자 부채’ 자료를 보면 2021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5202만원으로, 1년 전보다 7.0%(340만원) 증가했다. 평균 대출액이 5000만원을 넘은 것은 2017년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다만 대출액 증가율은 2020년 10.3%에 비해 둔화했다.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증가세가 가장 두드러진 연령대는 20대였다. 29세 이하 임금근로자의 대출액은 1692만원으로 전년보다 15.4% 늘었다. 대출 종류로는 주택 외 담보대출이 가장 많았다. 전세 보증금이나 학자금 대출 등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평균 대출액은 40대가 763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7168만원, 50대 6057만원, 60대 3800만원 순이었다.

소득이 적을수록 대출 증가율이 가팔랐고, 비은행 대출 비중도 커졌다. 소득 3000만원 미만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2496만원으로 1년 전보다 4.6% 늘었다. 소득 3000만~5000만원 미만의 증가율은 4.1%, 소득 5000만~7000만원 미만은 3.1%, 7000만~1억원 미만은 1.7% 순이었다. 소득 3000만원 미만인 근로자는 전체 평균 대출액 중 49%를 비은행권에서 받았다.

임금근로자의 연체율(대출 잔액 기준)은 0.41%로 1년 전보다 0.09% 포인트 감소했다. 소득이 적을수록 연체율은 높았다. 소득 3000만원 미만의 연체율은 1.06%였고, 3000만~5000만원 미만은 0.30%, 5000만~7000만원 미만은 0.14% 순이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