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년 흑자낸 對中무역… 올들어 ‘최대 적자국’ 돌변

무역수지 악화… 두달새 -50억 달러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중국이 한국의 무역수지 흑자 1위 국가에서 최대 적자국으로 돌변했다. 월별 누적을 기준으로 하긴 해도 중국이 한국의 최대 적자국에 이름을 올리기는 처음이다. 리오프닝으로 수출 호조를 예상했던 것과 달리 중국의 수입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 여기에다 올해 전체로도 31년 만에 대중(對中) 무역에서 적자를 찍는다는 불안감이 높다. 연간 기준으로 대중 무역적자를 기록한 마지막 해는 1992년(-10억7100만 달러)이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1월 대중 무역수지가 39억33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1~2월 누적 수지는 -50억7300만 달러에 달했다. 올해 들어 2월까지 누적 수지 기준으로 대중 적자액은 최대 천연가스 수입국인 호주(-48억1500만 달러·2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사우디아라비아(-46억6900만 달러·3위)를 뛰어넘는다. 이어 일본(-35억2900만 달러) 독일(-26억4800만 달러) 카타르(-25억1900만 달러) 순이다.

이달 들어서도 흐름은 달라지지 않고 있다. 지난 1~20일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2% 감소하고, 수입은 9.1% 증가했다. 같은 기간 베트남(-28.3%) 유럽연합(-8.9%) 일본(-8.7%) 등과 비교해 수출의 감소 폭이 훨씬 크다.

연간 무역수지를 기준으로 해도 중국은 최대 무역흑자국에서 내려섰다. 2018년 1위 흑자국(556억3600만 달러)이었지만 2019년에 2위(289억7400만 달러), 2020년에 3위(236억8000만 달러)로 떨어졌다. 2021년에 흑자 폭은 늘었지만 순위는 3위를 유지했고, 지난해엔 흑자 폭이 12억1300만 달러로 급감했다. 순위는 22위로 추락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의 총수출에서 중국 비중도 급격히 낮아지고 있다. 2018년 26.8%에서 지난해 22.8%로 내려앉았고,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19.8%에 그친다. 원인으로 중국의 경기 부진과 함께 수출자립도 상승이 꼽힌다.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대비 수입 수요가 둔화했고 중간재 자체조달률이 상승했다. 한국의 중간재를 수입해 가공 후 수출하는 상호 보완관계가 약화했다”고 분석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