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 ‘전술핵탄두’ 실물 전격 공개… 대남 핵위협 극대화

핵위협 극대화… 7차 핵실험 시사
金 “핵무기 대량생산 박차 가해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는 현장에 '화산-31'로 명명된 전술핵탄두가 놓여 있는 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28일 공개했다. 직경은 40~50㎝로 추정됐으며 국방색에 앞부분만 붉게 칠해진 모습이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전술핵탄두의 소형화에 성공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북한이 ‘전술핵탄두’를 전격 공개하며 남측에 대한 핵 위협을 극대화했다. 북한이 전술핵탄두의 실물이나 모형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북한 퍼주기는 중단하고 북한에 핵개발을 추진하는 상황에서는 단돈 1원도 줄 수 없다는 점을 확실히 하라”고 통일부에 지시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핵무기병기화사업 지도’ 사실을 전하면서 전술핵탄두 실물과 사진을 28일 공개했다.

‘화산-31’로 명명된 전술핵탄두의 직경은 40~50㎝로 추정됐다. 전체적으로 국방색으로 도색됐는데 앞부분만 붉게 칠해졌다. 실물로 전시된 전술핵탄두의 수는 10개 이상으로 추정됐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는 전술핵탄두가 600㎜ 초대형방사포 안에 장착돼 있는 모습도 담겼다. 사진을 본 전문가들은 북한 전술핵탄두의 위력이 10㏏(킬로톤·1㏏은 TNT 1000t 폭발력) 안팎일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 주장이 사실이라면 고체연료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인 초대형방사포(KN-25)와 북한판 에이태큼스(KN-24),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등에 모두 탑재할 수 있도록 전술핵탄두의 소형·경량화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 속 액자에는 전술핵탄두를 실어 보낼 탑재무기 8종의 모습도 담겼다. 이들은 600㎜ 초대형방사포, 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화살-2 순항미사일, 화살-1 순항미사일, KN-24, KN-25, ‘미니’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으로 추정됐다. 북한이 탑재무기까지 공개한 것은 육상과 해상 어디서든 남측을 타격할 수 있다고 위협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됐다.

우리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 매체가 공개한 실물 전술핵탄두를 정밀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한 자리에서 “무기급 핵물질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며 계속 위력한 핵무기들을 생산해내는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면서 “강력하고 우세한 핵무력이 공세적인 태세를 갖출 때라야 적이 우리를 두려워하고 우리 국권과 제도와 인민을 감히 건드릴 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또 27일 핵습격을 가정한 핵공중폭발타격 방식의 시범사격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평양시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가상적인 핵습격을 진행하면서 표적상공 500m에서 전투부를 공중폭발시켰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지난 5·6차 핵실험을 앞뒀던 시점에 원형과 장구형(땅콩형) 핵탄두 모형을 각각 공개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전술핵탄두 공개가 7차 핵실험을 예고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탑재 능력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던 것을 반박하기 위해 북한이 전략핵탄두를 전격 공개한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최승욱 신용일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