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골 3:23)

Whatever you do, work at it with all your heart, as working for the Lord, not for men.(Colossians 3:23)

우리에게는 다양한 역할이 있습니다. 집에서는 자녀나 가장의 역할을 하고 직장에서는 직위에 따라 역할을 담당합니다. 교회에서는 예배자로서 예배를 드리고 크고 작은 역할로 섬깁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역할을 비중에 따라 판단하곤 합니다. 직위가 높고 사람들 앞에서 보이는 역할을 하면 중요한 사람, 그 외에는 덜 중요한 사람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또 세상과 교회를 나눠 세상에서의 역할은 덜 중요하고 교회 역할은 더 중요하다고 여기기도 합니다. 혹은 그 반대 경우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어디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에 큰 관심이 없으십니다.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일이든 아니든, 세상 일이든 교회 일이든 하나님 앞에서 큰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관심은 충성에 있습니다. 신약성경이 쓰인 시대에는 노예가 존재했습니다. 노예는 가장 하찮은 일을 감당했습니다. 사도 바울은 그런 노예들에게 선포합니다.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마십시오. 하찮아 보이는 일이어도 하나님께 드리는 일은 향기로운 찬송이 됩니다. 주어진 역할을 비교하기보다 하나님께 드리는 충성의 일이 되게 하면 어떨까요.

정석원 협동목사(예수향남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