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감원장 “연내 공매도 재개… 권도형 송환 희망”

이복현 원장 블룸버그 인터뷰


이복현(사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몇 달 내 금융 혼란의 먼지가 걷히면 올해 공매도 규제 완화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내 공매도 규제가 완전히 해제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원장은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시장을 더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확실히 조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높은 인플레이션과 이자율 상승 속에서 코스피가 2000대 아래로 떨어졌다”며 “이런 상황에서 공매도 규제를 풀기가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내 규제가 완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2020년 3월 코로나19 발생으로 증시 충격이 커지자 공매도를 금지했다. 2021년 5월부터는 코스피200, 코스닥150 지수를 구성하는 350개 종목만 공매도 금지를 해제했다. 이 원장은 또 내년 모건스탠리인터내셔널(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을 희망한다고도 말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셜(PF) 부실 우려에 대해서는 “일부 사업장이 결국 부실화할 수 있으나 파급 효과를 분산시키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최근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에 대한 질문에 “권 대표와 그의 동료들이 한국으로 송환되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김혜지 기자 heyj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