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차이 총통 “굴복은 없다”… 中 “매카시 만나면 반격”

9박10일 순방길… 뉴욕·LA 경유
中 “대만해협 평화 파괴하는 도발”
대만 언론 “교민 동원 시위 지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29일 중미 수교국 과테말라와 벨리즈에 방문하기 위해 타오위안 국제공항을 출발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29일 중미 수교국인 과테말라와 벨리즈 순방길에 올랐다. 차이 총통은 가고 오는 길에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 들러 미 정계 인사들과 만난다.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대만의 전·현직 최고 지도자가 각각 미국과 중국을 방문하면서 미·중 대리전이 불붙는 분위기다.

대만연합보 등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이날 타오위안 공항을 출발하며 “우리는 평온하고 자신감이 있으며 굴복도 도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길이 거칠지라도 자유와 민주주의의 길을 굳게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9일 오후 3시(현지시간) 뉴욕에 도착해 교민 만찬을 하고 30일 미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과테말라와 벨리즈를 방문한 뒤 귀국길에 LA를 경유하는 9박10일 일정이다. 온두라스가 최근 대만과 82년의 외교 관계를 끊고 중국과 수교하면서 중미 지역에서 대만 수교국은 두 나라만 남았다. 이번 순방의 하이라이트는 LA 일정이다.

대만 언론은 차이 총통이 다음 달 5일 LA 방문 때 레이건 도서관에서 연설하고 케빈 매카시 미 하원의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 미국 내 틱톡 사용 금지법을 발의한 마이크 갤러거 미·중 전략경쟁특위 위원장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중국은 차이 총통과 매카시 의장의 만남을 주시하고 있다. 매카시 의장이 행정부 인사는 아니지만 미국과 대만 간 고위급 교류가 강화되는 것으로 볼 수 있어서다.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주펑롄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차이 총통이 매카시 의장과 접촉한다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도발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반드시 결연한 반격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은 비공식적이며 사적인 경유”라며 “조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와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이 차이 총통의 미국 일정을 빌미로 대만에 공격적 강압적 활동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친중 성향의 대만 야당과 단체들은 차이 총통 비판에 가세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에 따르면 양안평화발전포럼 등 30여개 정당 및 단체는 전날 타이베이 총통부 앞에서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에 반대하는 집회를 벌였다. 대만 자유시보는 중국 외교부가 주미 대사관에 뉴욕과 LA에서 교민 등을 동원해 항의 시위를 벌이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양안 관계를 중시하는 대만 제1야당 국민당 출신의 마잉주 전 총통은 전날 장쑤성 난징 근교에 있는 대만 국부 쑨원의 묘를 방문해 평화와 노력이 중화를 부흥시킨다는 뜻의 ‘화평분투, 진흥중화’ 글을 남겼다. 양안 교류와 평화를 강조함으로써 차이 총통의 친미 행보와 차별화를 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