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요 13:1)

It was just before the Passover Festival. Jesus knew that the hour had come for him to leave this world and go to the Father. Having loved his own who were in the world, he loved them to the end.(John 13:1)

믿었던 누군가에게 배신을 당한 경험이 있을 겁니다. 믿었던 사람이 돌변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온몸에서 힘이 빠져나가고 화가 나기도 합니다. 사람의 사랑은 한때일 수 있습니다. 상대의 조건과 상황에 따라 끝없이 변하고 식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사랑은 클래스가 다릅니다. 조건과 상황에 따라 변하는 사랑이 아닌 영원한 사랑입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사람들에게 곧 잡혀서 희롱당한 뒤 끔찍한 십자가에서 죽으실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제자들이 모두 배신하고 도망갈 것도 알고 계셨습니다. 고난은 모르면 그럭저럭 견딜 수 있지만 훤히 알고 있다면 다가서기가 몇 배 더 힘든 법입니다. 그런데도 예수님은 고난을 피하거나 배신자를 버리지 않으셨습니다. 끝까지 사랑하셨습니다. 온 세상은 우리를 버릴지라도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결코 포기하지 않으십니다. 할렐루야.

정석원 협동목사(예수향남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