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후기 지방 관아에서 추던 춤 보러 오세요”

국립국악원 ‘교방정재’ 선보여


국립국악원 무용단이 조선시대 지방 관아에서 가무악과 공연을 관장하던 교방(敎坊)의 춤을 모은 ‘교방정재’(포스터)를 4월 27~28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인다.

조선시대는 예악을 중시해 궁중에 가무악을 관장하던 ‘장악원’을 두었고, 지방 관아에는 ‘교방’을 두었다. 교방에 소속된 예인들은 사신연, 양로연 등 지역의 중요 행사뿐만 아니라 궁중의 잔치에도 참여함으로써 지역과 궁중 간의 활발한 문화교류의 중심 역할을 했다.

‘정재’(呈才)라는 용어는 그동안 주로 궁중 무용과 동의어로 사용됐다. 그러나 조선시대 지방 관아에서도 정재를 지역 여건에 맞게 공연해 왔다. 이번 공연 제목인 ‘교방정재’는 정재의 외연을 넓히려는 국립국악원의 의도를 담고 있다. 그동안 궁중정재를 중심으로 정기공연을 진행했던 국립국악원 무용단이 교방의 춤을 모아 정기공연으로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공연은 조선시대 진주목사를 지낸 정현석(1817~1899)이 1872년 편찬한 ‘교방가요’에 토대를 두고 있다. ‘교방가요’는 당시 진주교방의 가무악을 기록한 문헌으로 본격적인 교방 관련 문헌으로는 유일하다. 여기에 국립국악원 무용단은 궁중 무용이 교방을 만나 ‘좀 더 자유로운 춤으로 펼쳐지지 않았을까’라는 상상력을 더해 이번 공연을 구성했다. 지난해 국립국악원 무용단이 기획공연으로 선보였던 안무자 육성 프로젝트 ‘춤, 심보심작’에서 소개한 4개 종목(학무, 헌반도, 항장무, 황창무)에 올해 처음 발표하는 3개 종목(고무, 처용가무, 배따라기)을 추가한 총 7개 종목이 무대에 오른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