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욱, ‘목숨줄’이라며 현금 건넨 액수·날짜 메모 지시”

김용 공판서 남욱 측근 증언
“약이라고 농담하며 돈 건네”

뉴시스

대장동 민간사업자 남욱(사진) 변호사가 정민용 변호사(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장)에게 수억원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심부름 역할을 한 측근에게 “내 목숨줄이니 액수·날짜를 적어놓으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검찰은 이 돈이 정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을 거쳐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본다.

남 변호사의 측근 이모씨는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재판장 조병구) 심리로 열린 김 전 부원장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씨는 이번 사건의 주요 증거인 ‘Lee list(Golf)(이 리스트 골프)’를 작성한 인물이다. 이씨는 남 변호사 지시를 받고 2021년 4~8월 수차례 정 변호사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해당 메모는) 제가 전달했던 현금을 최대한 기억나는 대로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변호사가 이씨에게 “8억4700만원을 유씨에게 가져다준다. (대선) 캠프에서 필요하다고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남 변호사는 “돈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줄 아나”라는 언급도 했다고 한다. 이씨는 ‘해당 메모를 남 변호사가 왜 목숨줄이라고 표현했는지’ 묻는 검찰 질의에는 “현금으로 8억원이 넘는 돈을 전달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답했다.

메모 제목과 관련해선 “제 성이 이씨라 ‘Lee’라고 적었고 현금이 오간 것처럼 보이지 않게 하려고 골프를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메모에는 ‘4/25 1’ ‘5/31 5’ ‘6 1’ ‘8/2 14300’이라는 숫자가 적혀 있는데, 4차례 걸쳐 8억4300만원을 건넸다는 내용이라고 이씨는 설명했다. 그는 “총 8억4700만원이 맞는데 잘못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씨는 2021년 4월쯤 돈을 전달할 때 사용한 ‘황제침향원’ 쇼핑백에 대해 “남 변호사가 즐겨 먹는 약”이라고 했다. 앞서 정 변호사는 이씨로부터 1억원이 담긴 쇼핑백을 받은 후 유씨에게 전달하면서 “약 가져왔습니다”라고 농담을 했다고 증언했다. 유씨는 이 쇼핑백을 김 전 부원장이 외투 안에 넣어 가져갔다고 주장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