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5·18 묘비 닦는 전두환 손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북구 운정동 5·18국립묘지에 안치된 고 문재학 열사의 묘비를 자신의 외투로 닦고 있다. 전씨는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 유족과 피해자들을 만나 “군부독재에 맞서다 고통을 당한 광주시민께 가족들을 대신해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용기를 내줘서 고맙다”며 전씨를 안아주고 손을 붙잡아줬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