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러 “우크라, 푸틴 암살 시도… 크렘린궁 겨냥 드론 공격”

지붕 위에서 폭발·추락 영상 퍼져
푸틴 당시 모스크바 외곽 머물러
우크라 부인… “러 테러 준비 의도”

러시아 크렘린궁과 맞닿아 있는 의사당 건물 상공에서 드론으로 보이는 비행체가 폭발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이 3일 개인 동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당국이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가 모스크바 크렘린궁을 겨냥해 드론 공격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이를 “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로 규정하고 보복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AP뉴시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날 러시아 국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을 인용해 “우크라이나가 밤새 드론 2대로 크렘린궁을 공격하려 했지만 공격 전 러시아군이 이를 무력화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한 인명 피해와 파편 등으로 인한 건물 손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공격 시도 당시 크렘린궁에 없었으며 현재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뵤에 있는 관저에 머물고 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전했다.

크렘린궁은 “우크라이나의 이번 공격을 계획된 테러 행위이자 전승절(5월 9일) 퍼레이드 전 푸틴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라며 “적합하다고 판단되는 시기에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크라이나는 드론 공격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고 BBC가 보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대변인은 “우리는 영토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우크라이나 관계자는 “이번 일은 러시아가 대규모 테러 도발을 준비하고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SNS에는 드론으로 보이는 비행체가 크렘린궁 지붕 위에서 폭발을 일으키며 떨어지는 장면을 담은 미확인 영상이 유포되고 있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조만간 시작이 예상되는 우크라이나의 ‘봄 대반격’을 앞두고 에너지 등 기반시설에서 폭발과 사보타주(파괴 공작)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크림반도와 인접한 러시아 남서부 크라스노다르주 타만 반도 내 러시아 석유 저장 창고에서도 큰 화재가 발생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 정보기관과 연관된 7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FSB는 “이들은 크림반도에서 테러 행위를 계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은 “이번 화재는 시설에 떨어진 드론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전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