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까지만이라도 아이들 곁에 있게 해주세요”

울지마 엄마

죽음 앞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았던 4기암 환자이자 엄마들의
소망과 감동의 메시지 담긴 영화

영화 ‘울지마 엄마’에서 유방암 4기 항암 치료로 인해 머리가 빠져 두건을 쓰고 있는 김현정씨가 스쿨버스 차량을 기다리며 두 딸에게 동화책을 읽어주고 있다. 절망적 상황에서도 병상에 누워있는 엄마가 아니라 최선을 다해 주어진 삶을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딸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마지막까지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관객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다.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하나님, 기적을 바라지 않습니다. 초등학교 입학 때까지만 제발 시간을 조금만 더 주시면 안 될까요?”

세상에 어떤 기도가 이보다 더 간절할 수 있을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두 딸을 두고 세상을 떠나야 하는 유방암 4기 암 환자 엄마 김현정씨의 기도다. 이별을 겪은 아이가 어떻게 그 슬픔을 견딜 수 있을지, 내가 지켜주지 못하는 세상을 아이가 어떻게 살아갈지 떠나야 하는 엄마는 이 모든 것이 두렵다. 가정의 달 5월 삶의 소중함과 가족의 참된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 볼 수 있는 영화 ‘울지마 엄마’가 오는 17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지난해 제7회 한국기독교 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선정돼 많은 관심을 모았다.

영화 ‘울지마 엄마’는 대장암 4기 고(故)이관희 집사가 고난 속에서도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모습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크리스천들에게 울림을 준 ‘교회오빠’의 이호경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영화 속 암 환자 중에는 이 감독의 친누나인 고 이은경씨도 등장한다. 그는 2014년 위암 4기 진단을 받은 누나를 살리고 싶은 마음으로 암 환자 커뮤니티에 가입했다. 이곳에서 만난 암 환자 가족들의 이야기가 ‘울지마 엄마’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가 됐다.

영화 ‘울지마 엄마’는 하루아침에 말기 암 진단을 받은 두 젊은 엄마를 비롯한 서로 다른 4명의 암 환우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다. 두 딸에게 아픈 모습으로 기억되고 싶지 않아 투병 중에도 교단에 섰던 교사 고 김현정씨, 위암 4기 선고를 받고도 마지막까지 환자들을 무료로 진료한 것으로 알려진 의사 고 정우철씨, 결혼한 지 10년 만에 시험관으로 얻은 하나뿐인 아들과 함께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며 마지막까지 일상을 지키려 했던 고 김정화씨의 삶을 다뤘다.


암 환자 부모들의 공통된 소원은 아직 어린 자녀들의 초등학교 입학식 때까지만이라도 함께 하는 것이다. 영화는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암 환자들의 무기력한 모습이 아닌 자녀들과 함께 매 순간을, 소중한 오늘 하루를 살아내는 엄마 아빠들의 모습을 조명하는데 집중한다.

무릎에 앉혀 함께 동화책을 읽어주고, 공원에서 공놀이를 하며 자녀들과 보내는 보통의 평범한 하루는 이들에게 매 순간 특별하다. 왜 그땐 미처 알지 못했을까. “가족들이랑 더 많은 시간 보낼 걸, 체력이 됐을 때 아이랑 더 많이 놀아 줄 걸 그랬어요” “너무 욕심내며 살지 말고 그때그때 즐기면서 살 걸 그랬어요”라는 이들의 고백은 일상이란 익숙함에 우리가 놓치고 있는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울지마 엄마’는 삶과 죽음은 늘 가까이 있고 암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 끝이 결코 죽음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이 영화의 숨겨져 있는 보석 같은 이야기는 크리스천인 이들이 죽음의 절망 속에서도 천국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대하며 하늘 소망을 선물하는 데 있다. “엄마가 먼저 떠났다는 것을 서진이가 인식하더라도 나중에 언젠가는 만난다는 확신을 갖고 죽음을 슬픔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김정화씨의 신앙고백은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가 붙들어야 할 참 소망의 이유를 일깨워 준다

죽음 앞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았던 4기암 환자이자 엄마들의 소망과 감동의 메시지가 담긴 영화 ‘울지마 엄마’는 롯데시네마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