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약방된 공부방… 고교생 3명, 마약 유통시키다 적발

부모에 공부방 요청, 오피스텔 빌려
텔레그램·가상화폐 이용해 범행
수사 중에도 마약 투약하다 구속돼

국민일보DB

마약 범죄의 검은 손길이 고등학생들에게까지 뻗치고 있다. 인천에서는 고등학생 시절 2년간 2억원대 마약을 텔레그램에서 유통한 10대 3명이, 대구에서는 여고생을 마약에 중독시켜 유통까지 가담하게 만든 일당 등 9명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마약범죄특별수사팀(부장검사 김연실)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향정 등 혐의로 A군(18)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고교생이던 2021년 10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텔레그램을 통해 필로폰, 케타민, MDMA(엑스터시) 등 시가 2억7000만원 상당의 마약을 판매·소지·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올해 대학생이 됐다.

조사 결과 A군은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 된 마약 판매상으로부터 범행 수법을 전수받은 뒤 B군(18)과 C군(18)을 공범으로 포섭했다. 이들은 텔레그램과 가상화폐를 범행 통로로 이용했다. B군은 아버지에게 “공부방이 필요하다”고 요청해 오피스텔을 빌린 뒤 마약 유통 사무실로 사용했다.

이들은 성인 6명을 마약 운반책으로 고용한 뒤 특정 장소에 마약을 숨겨두고 구매자에게 위치를 알려주는 이른바 ‘던지기’ 방식으로 마약을 판매했다. 이들이 범행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은 1억2200만원에 이른다. A군과 C군은 수사 과정에서도 계속 마약을 투약하다 구속됐다.

대구지검 강력부(부장검사 홍완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마약 판매책 등 8명을 구속 기소하고 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구속 기소된 이들 중 5명은 대구지역 클럽 등에서 마약을 전문적으로 유통하던 판매상이다.

이들은 지난해 5월쯤 필로폰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여고생 D양(18)을 승용차에 태워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함께 불구속 기소된 20대 여성이 필로폰을 투약하는 모습을 D양에게 보여주는 등 마약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 뒤 필로폰을 제공했다. D양은 이후 필로폰에 중독돼 이들로부터 수차례 필로폰을 구매하고 마약 유통과정에도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경찰에서 D양의 필로폰 투약 혐의 사건을 넘겨받은 뒤 직접 수사에 착수, 휴대전화 포렌식과 통화내역 분석 등을 통해 마약 판매책 등을 검거했다. 검찰은 D양에 대한 조건부 기소유예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시한부 기소중지 처분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아무리 미성년자, 사회초년생 또는 초범이라 하더라도 다수의 투약자들에게 마약을 판매하는 등 마약범죄를 확산시킨 경우 절대 선처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대구=최일영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