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장탱크·정화시설 9시간 ‘핀셋 점검’… “보고자 한 설비 다 봤다”

시찰단, 후쿠시마 원전 본격 검증
운전제어실 찾아 처리과정도 확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3일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일본에 파견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23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 들어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9시간 동안 현장 시찰을 진행했다. 시찰단은 오염수 처리의 핵심 설비로 꼽히는 오염수 저장시설 ‘K4탱크’와 정화시설 ‘다핵종제거설비(ALPS)’의 설치 상태 및 기능을 점검하는 데 집중했다.

유국희 시찰단장은 이날 시찰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현장에 3개의 ALPS 시설이 설치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각 시설들이 어떤 원리로, 어떤 계통 구성으로 핵종들을 제거하는지 중점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찰단은 3가지(기설 증설 고성능) ALPS 종류별로 흡착탑 계통 구성과 방사성 핵종별 제거 방법, 설비 고장 사례와 조치 현황을 점검했다.

K4탱크군도 주요 시찰 대상이다. ALPS를 통해 정화된 오염수를 K4탱크에 모은 뒤 오염수를 섞는 ‘균질화’ 과정을 거친다. 균질화 후 오염수 샘플을 채취해 방사능 농도가 일본 자체 기준보다 낮으면 바닷물을 섞어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유 단장은 “(방사능) 농도를 측정하는 곳이기 때문에 얼마만큼 균질하게 탱크에 있는 물들을 잘 섞어서 농도가 정확하게 나올 수 있게 돼 있느냐 하는 부분들을 집중해서 봤다”면서 “도쿄전력이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를 했던 J군 탱크도 추가로 봤다”고 말했다.

시찰단은 운전제어실도 찾아 오염수 처리 과정에서 이상 상황 발생 시 어떤 방식으로 신호를 받고 기기 작동을 제어하는지를 살펴봤다. K4탱크군에서 희석 설비로 오염수를 이송하는 설비에선 이송 펌프 등이 설계 도면대로 설치돼 있는지 확인했다.

유 단장은 ‘일본 측에 추가 자료를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서류만 봐서는 자료 요구가 제한될 수밖에 없지만, 현장을 봄으로써 추가 자료 요구를 굉장히 많이 할 수 있다”면서 “오늘도 현장 점검을 하며 질의 답변이 있었고 그에 따른 여러 자료 요청을 했다”고 답했다. 시찰 시간이 길어진 데 대해선 “현장을 직접 보면서 질문을 하다 보니 예상보다 상당히 지연됐다”며 “보고자 하는 설비들은 다 봤다”고 말했다.

시찰단은 24일 오염수를 분석하는 화학분석동을 방문해 핵종 분석 방법과 장비 등을 점검한다. 아울러 오염수를 어떤 방식으로 바닷물과 희석하는지, 이를 방출하는 설비는 어떻게 구성돼 있는지 확인하고 ALPS 처리 전후 농도분석 등 성능 관련 점검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노무라 데쓰로 일본 농림수산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시찰은 처리수(오염수) 조사가 중심이라고 들었지만, 그것에 더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제한 해제에 대해서도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은미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번 시찰은 오염수 처리 시설이 제대로 돼 있는지를 보는 것이고, 이 오염수가 방류돼 쌓였을 때 농수산물에 미치는 영향은 확인된 게 없으므로 시찰과 수산물 수입 재개는 별개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