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진스, 美 타임 ‘2023 차세대 리더’ 선정

K팝 아티스트로는 유일


그룹 뉴진스(사진)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2023 차세대 리더’에 선정됐다고 소속사 어도어가 24일 밝혔다.

타임은 매년 이 명단을 통해 세계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사람들을 발표한다. 뉴진스는 전날 공개된 올해 명단에 K팝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뉴진스는 K팝과 전 세계 음악 시장을 강타하고 있다”며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첫 걸그룹인 이들이 여느 K팝 선배 아티스트보다 훨씬 빨리 글로벌 이정표에 도달했다”고 소개했다. 뉴진스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게 된 요인으로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브랜딩 능력을 꼽았다.

지난해 데뷔한 뉴진스는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타임은 ‘OMG’와 ‘디토’ 등 뉴진스의 노래 2곡이 올해 빌보드 ‘핫 100’ 차트에 5주 동안 머물렀으며, 아직 발표곡이 많지 않음에도 K팝 그룹 중 최단기간인 219일 만에 스포티파이에서 합산 누적 10억 스트리밍을 달성한 점을 강조했다. 뉴진스가 오는 8월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롤라팔루자 음악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는 점도 덧붙였다.

무대 위에서 자연스럽게 음악을 즐기는 모습은 뉴진스가 가진 차별점 중 하나로 꼽힌다. 뉴진스는 “정해진 안무가 있지만 멤버들은 각자 본인이 느끼는대로 표현하고 있다. 그래서 보시는 분들은 프리스타일 같다고 느끼실 때가 있는 것 같다”며 “우리가 정말 즐기고 사랑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기쁨이다. 이 시대에 K팝의 일부가 된 것은 행운”이라고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