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Y’ 소리없는 질주… 글로벌 톱 모델 되나

내연차 코롤라 이어 판매량 2위
가격 인하·IRA 보조금에 수요 ↑
전기차 첫 판매량 1위 등극 가능성


테슬라 모델Y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에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현실화된다면 내연기관차를 합친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 순위에서 최초로 전기차가 1위에 오르게 된다. 모델3(테슬라)와 홍광 미니(상하이GM우링)도 지난해 ‘톱10’에 등극하며 가격 경쟁력을 높인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를 몰아내고 있다.

24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베스트셀링카는 도요타의 코롤라다. 전 세계 시장에서 90만4346대 판매됐다. 이어 모델Y(86만4763대), 도요타 라브4(82만3386대), 포드 F시리즈(77만2445대), 도요타 캠리(64만6708대) 순이다. 상위 10개 차종 가운데 전기차는 모델Y 외에도 모델3(60만211대·6위), 홍광 미니(57만2757·9위) 등 3종이 이름을 올렸다. 반면 꾸준히 상위권에 들었던 폭스바겐 티구안·골프, 혼다 시빅은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내연기관차가 차지했던 자리를 전기차가 꿰차고 있는 것이다. 국내차 중에선 현대자동차 투싼(50만4476대)이 유일하게 10위를 기록했다. 시장조사기관 마크라인이 62개국의 자동차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은 코롤라가 모델Y를 앞섰지만 3분기 이후 분기별 판매량을 보면 사정이 다르다. 지난해 3분기 모델Y 판매량은 23만9000대로 코롤라(21만3000대)를 역전했다. 4분기 두 회사 판매량은 각각 27만대, 21만4000대로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이어 올해 1분기에는 모델Y(32만6000대)가 코롤라(16만8000대)보다 배 가까이 많이 팔았다.


모델Y가 급부상한 배경에는 테슬라의 가격 인하 정책이 큰 영향을 미쳤다. 테슬라는 올해에만 6번이나 가격을 내렸다. 모델Y의 현재 가격은 올해 초보다 최대 23% 저렴하다.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도 한몫했다. 2020년 SUV의 판매 점유율은 35.9%로 세단(37.0%)보다 낮았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SUV(40.8%)가 세단(35.2%)의 점유율을 넘어섰다. 특히 중국에서 전기 SUV 인기가 치솟은 것도 모델Y의 판매를 견인했다.

양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특히 차량 사이즈에 제약을 받지 않는 중국의 중소도시에서 전기 SUV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모델Y는 세계 2위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지난해 판매량 6위를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성적이 부진했다.

그러나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테슬라 차량이 최대 7500달러(약 990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 점도 모델Y의 베스트셀링카 등극 가능성을 높여주는 요인이다. 양 연구원은 “모델Y가 가격 인하와 IRA 보조금 혜택에 힘입어 세계 1위 자리를 지켜오던 코롤라를 제치고 내연기관차를 포함한 글로벌 베스트셀러에 등극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