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GPP의장 2명 배출… 6G 주도적 기여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기술표준 단체인 3GPP 의장 2명을 동시에 배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선행연구조직인 삼성리서치(SR)에 근무하는 김윤선 마스터와 앤드루 베넷 연구원이 각각 3GPP의 ‘무선접속 실무(RAN) 워킹그룹 1’, ‘서비스·시스템 실무(SA) 워킹그룹 2’의 의장으로 선임됐다.

김 마스터는 2021년 5월 의장 당선 이후 2년 임기를 마쳤고, 이번에 재신임을 받아 연임을 확정했다. 베넷 연구원은 SA 실무 워킹그룹의 부의장 임기(4년)를 끝내고 의장직 선거에서 당선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업계 최다 의장석(의장 2명, 부의장 5명) 보유 기업의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김 의장과 베넷 의장이 총괄하는 RAN 워킹그룹 1, SA 워킹그룹 2는 3GPP 내에서도 핵심으로 꼽힌다. 두 사람은 향후 차세대 이동통신의 다양한 표준화 논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RAN 워킹그룹 1은 단말, 기지국 간 무선 전파신호 생성에 관한 표준을 개발하는 조직이다. 전체 표준의 40%를 정의하는 핵심 그룹이다. SA 워킹그룹 2는 3GPP의 5G 시스템 아키텍처를 표준화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삼성전자는 “두 연구원의 3GPP 핵심그룹 의장직 당선은 이동통신 표준화 논의 과정에서 보여준 삼성전자의 글로벌 리더십을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 5G의 진화기술인 5G-어드밴스드 표준화뿐 아니라 6G 표준화에도 주도적으로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1998년 설립된 3GPP는 전 세계 주요 국가의 이동통신 관련 기업 및 단체들로 구성된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퀄컴, 애플,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등이 참여하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