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특혜 채용’ 의혹 선관위 사무총장·차장 동반 사퇴

전·현직 간부 4명도 ‘동일’ 의혹
김기현 “선관위 기둥부터 썩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송봉섭 사무차장. 연합뉴스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휩싸인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이 25일 전격 동반 사퇴했다.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녀 특혜 의혹의 대상이 돼 온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은 사무처의 수장으로서 그동안 제기돼 온 국민적 비판과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현재 진행 중인 특별감사 결과에 상관없이 현 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은 지방공무원으로 재직 중이던 자녀가 각각 2022년, 2018년에 선관위 경력직 공무원으로 채용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졌다. 두 사람 외에도 선관위 전·현직 간부 4명이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중이다.

이에 선관위는 5급 이상 간부를 대상으로 자녀의 선관위 재직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선관위는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 사퇴와 상관없이 현재 진행 중인 특별감사 및 자체 전수조사를 통해 전·현직 공무원의 자녀 채용 관련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징계 또는 수사 요청 등 합당한 모든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힘은 노태악 선관위원장과 박 사무총장의 사퇴를 강하게 압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세금으로 선거를 관리하라고 했더니 고위직의 일자리 사업을 하고 있었다”며 “선관위가 아니라 고용세습위원회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관위가 기둥부터 썩어 있었던 것이 드러나고 있는데도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할 노 선관위원장과 특혜 채용 의혹 당사자인 박 사무총장은 뻔뻔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