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NCND’… 우크라 무기 지원 표면화

WSJ “포탄 수십만 발 이송 중
美가 받아 우크라에 전달 예정”
한·미 구매 협의… 러 반발 예상

연합뉴스

한국이 러시아 침공에 맞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위해 포탄 수십만발을 이송 중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한국이 비밀협의를 통해 미국에 포탄을 이송 중이며 미국은 이를 우크라이나에 차례로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WSJ는 포탄 지원 결정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 지원을 꺼렸던 한국 정부 입장의 ‘반전(turnabout)’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가 기존 입장을 철회하고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선회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대통령실은 포탄 이송과 관련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NCND(Neither Confirm Nor Deny)’ 스탠스를 취했다. WSJ는 백악관과 한국 정부 모두 이에 대한 대답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번 WSJ 기사의 핵심은 한국이 미국을 경유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할 것이라는 내용이다. WSJ는 “미국 국방부가 어떤 방식으로 포탄 이송이 진행되는지, 이송이 언제 완료되는지 여부에 대해선 언급을 거절했다”면서도 “미 국방부가 한국 정부와 포탄 구매 협의를 진행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우크라이나 포탄 지원과 관련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민 알권리를 존중한다”면서도 “외교적 변수를 고려하고 있다”며 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하면서도, 러시아와의 관계를 고려해 포탄 지원 사실은 끝까지 확인해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우크라이나 탄약 지원 가능성에 관한 질문을 받고 “전황을 보고 다른 상황을 고려해서 추후 검토를 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도 예사롭지 않은 대목이다.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할 경우 러시아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월 19일 보도된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무기 지원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그다음 날인 4월 20일(현지시간) 한국을 겨냥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어떠한 무기 제공도 반러시아 적대행위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국방부 당국자는 2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살상무기를 직접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정부 입장에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박준상 구자창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