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전지희-신유빈 동메달 확보… 女탁구 12년 만의 쾌거

남아공 세계선수권 8강 3대 0 승
신유빈 “매경기 이기는 게 목표”
4강 中 쑨잉사-왕만유에 필승 다짐

전지희(왼쪽)와 신유빈이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 인터내셔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승리하고 동메달을 확보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제공

전지희-신유빈 조가 한국의 2023 세계탁구선수권 첫 메달을 신고했다. 긴 수술과 재활 끝에 한국 여자 탁구 간판으로 우뚝 선 신유빈은 생애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한국 여자탁구가 개인전 세계선수권 단식이나 여자복식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김경아-박미영 조가 동메달을 획득한 2011년 대회 이후 무려 12년 만의 일이다. 다만 혼합복식에서는 2013년 대회에서 박영숙(은퇴)이 이상수(삼성생명)와 함께 은메달을, 2015년 대회에서 양하은(포스토인터내셔널)이 중국의 쉬신과 연합해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전지희-신유빈은 2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 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복식 8강에서 베르나데트 소츠(루마니아)-소피아 폴카노바(오스트리아)를 3대 0(11-9 15-13 11-4)으로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세계선수권에서는 준결승에서 패해도 동메달을 주기 때문에 최소 동메달을 확보했다.

신유빈은 “4강 진출도 좋지만 이번 경기에서 까다로운 점이 많았는데 언니랑 같이 이겨내서 승리할 수 있어 좋다”며 “일단 동메달을 확보해서 좋다. 저희 목표는 한 경기 한 경기 더 이기는 게 목표기 때문에 남은 경기 더 좋은 내용 만들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지희는 “저희가 고비를 잘 넘기는 힘이 있는 것 같다”며 “유빈이가 제게 여유도 주고 ‘언니 이렇게 하면 되겠다’고 계속 얘기해줘 든든하다”고 말했다.

경기가 끝나자 두 선수는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기뻐한 뒤 관중석을 향해 두 팔을 번쩍 들어올렸다. 상대 감독 및 선수와 인사를 나눈 뒤 벤치로 달려가 오광헌 여자대표팀 감독과 기쁨의 포옹을 나눴다.

전지희-신유빈의 다음 상대는 중국의 쑨잉사-왕만유 조다. 세계 최강인 만큼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지만 두 선수는 필승을 다짐했다. 신유빈은 “세계랭킹 1, 2위로 실력 좋은 선수들인데 언니랑 저랑 소통을 많이 하면서 좋은 내용을 만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반=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