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냈다! G7 ‘우주클럽’

누리호 3차 발사 재시도 끝 성공
목표 궤도 진입… 위성 정상 사출
설계~위성 궤도 진입 독자 수행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6시24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이번 누리호 3차 발사는 실용위성 8기를 탑재한 첫 실전 발사다. 연합뉴스

우리 독자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8개의 실용위성을 우주 궤도로 쏘아올리는 3차 발사에서도 성공했다. 처음으로 ‘고객’(위성)을 싣고 우주로 가는 실전테스트를 통과한 것이다. 누리호는 지난해 6월 2차 발사에 이어 3차에서도 성공하면서 우주 발사체로의 신뢰성을 입증했다. 누리호라는 ‘우주화물선’을 갖게 된 한국은 발사체 설계·제작부터 발사, 위성 궤도 진입에 이르는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수행하는 명실상부한 ‘우주 클럽’의 일원이 됐다. 앞으로 누리호 반복 발사로 신뢰성을 더욱 높이는 한국형 발사체 고도화사업과 누리호보다 훨씬 큰 무게를 멀리 보낼 수 있는 차세대 발사체 개발 사업, 달 탐사 등 우주 진출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5일 누리호 3차 발사 결과 브리핑에서 “국내 우주 수송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독자 개발한 누리호 3차 발사가 성공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는 1~3단 엔진이 모두 정상 연소됐고 페어링(위성덮개)도 정상 분리돼 누리호에 탑재된 차세대소형위성 2호와 큐브위성 사출 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항우연 관계자는 “(3차 발사 성공 기준은) 누리호가 목표 궤도로 진입, 주탑재 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2호를 정상적으로 사출하는 것인데 모두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누리호는 예정했던 오후 6시24분 거대한 화염을 내뿜으며 하늘로 솟구쳤다. 발사 2분여 뒤 1단을 분리하고 이후 페어링을 양쪽으로 분리했다. 2단도 정상적으로 떨궈낸 누리호는 목표 궤도인 550㎞에 도달,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이 제작한 ‘차세대 소형위성 2호’를 시작으로 위성들을 차례로 우주로 밀어내기 시작했다. 국내 민간 기업들이 제작한 초소형위성(큐브위성) 3기, 한국천문연구원의 군집 위성 ‘도요샛’도 순차적으로 사출됐다. 모든 과정은 톱니바퀴처럼 정확하게 맞물려 돌아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우주 궤도에 오른 위성들과의 교신 결과를 26일 발표한다. 4차 발사는 2025년으로 예정돼 있으며 500㎏이 넘는 ‘차세대 중형위성 3호’가 탑재된다. 누리호 기술을 이전받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주도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주강국 G7에 들어갔음을 선언하는 쾌거다. 자체 제작한 위성을 자체 제작한 발사체에 탑재해 우주 궤도에 올린 나라는 미국·프랑스·일본·러시아·중국·인도밖에 없다”며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의 우주과학기술과 첨단 산업을 바라보는 시각이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경 구자창 기자, 고흥=박상은 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