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세대 위성 2호 순항… 부탑재 4기 교신 성공

누리호 3차 성공조건 모두 충족

차세대 2호 2년간 지구 관측 임무
부탑재 나머지 3기도 교신 시도중

조선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오른 차세대소형위성 2호와의 교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25일 우주 궤도에 오른 ‘차세대 소형위성 2호’가 정상 궤도를 순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상국과 쌍방향 교신에 성공했으며 탑재된 각종 장비의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호 3차 발사의 성공 조건으로 꼽혔던 ‘누리호의 목표궤도 정상 진입’ ‘주탑재 위성의 정상 작동’을 모두 충족한 것이다. 다만 부탑재 위성인 초소형 위성(큐브 위성) 7기 가운데 4기는 위성신호를 잡았지만, 나머지는 3기는 추적작업이 아직 진행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차세대 소형위성 2호가 목표 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에도 성공했다”며 “발사 당일 남극 세종기지에서 최초 위성신호를 수신했고 이어 대전 지상국을 통한 초기 교신이 이뤄졌으며 오늘(26일) 새벽 대전 및 해외 지상국을 통해 7차례 추가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누리호 3차 발사는 발사체 이륙과 비행, 위성 사출, 주탑재 위성 작동까지 사실상 완벽한 진행으로 마무리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통신 송수신 기능, 명령 및 데이터처리 기능, 태양전지판의 전력 생성 등 모든 기능이 정상 작동하고 있다. 앞으로 7일간 위성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면서 영상레이다(SAR) 안테나를 펼치고 자세를 안정화할 예정이다. 이후 3개월간 성능 점검을 거친 뒤 2년간 지구를 하루에 15바퀴 돌며 관측 임무를 수행한다.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주·야간 악천후에도 지구 표면을 내려다볼 수 있는 해상도 5m, 관측폭 40㎞ 성능의 영상레이다를 탑재하고 있다. 한반도 이상기후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북극 해빙 변화를 탐지하고 산림 생태 변화를 측정하면서 산림 지역의 탄소흡수량도 조사한다. 해양 환경오염 탐지도 주요 임무다.

한국천문연구원의 군집위성 ‘도요샛’은 큐브위성 4기 중 2기의 신호가 확인됐다. 1호기 가람은 발사 당일 오후 8시3분 위성신호가 수신됐다. 2호기 나래는 26일 오전 6시40분쯤 위성신호 수신과 양방향 교신이 이뤄졌다. 다만 4호기 라온과 발사 당일 사출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3호기 다솔은 추적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민간업체 위성 중 루미르의 LUMIR-T1은 발사 당일 오후 7시53분, 카이로스페이스의 KSAT3U는 같은 날 오후 11시7분 신호를 확인했다. 카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KSAT3U는 배터리 온도 7도, 온보드 컴퓨터 온도 35도 등으로 정상작동 중이란 보고를 지상에 전달했다. 져스텍이 만든 큐브위성 JAC는 지상국과 교신 시도가 진행 중이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큐브위성은 신호를 수신하고 교신하는 시간을 (발사 후) 일주일 정도로 발사 전부터 염두에 두고 있다. 시간을 갖고 송수신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