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이재명, 1대 1 현안 논의… TV토론 가능성

“소주한잔” → “정책대화” 기싸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산적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직접 만나기로 했다. 양당 대표는 ‘일대일 회동’은 물론 ‘TV 공개토론’을 통해서도 정책 협의를 할 예정이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26일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정책대화 제안에 대해 국민의힘이 수용 의사를 밝혔다”며 “이 대표는 정책대화가 된다면 형식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대표는 이날 경기도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한·미 대학생 간담회 후 “정책토론회를 공개적으로 하자는데 적극 환영한다”면서 “저는 이재명 대표가 멀리해야 할 관계가 아니라 아주 가까운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정책대화 방식으론 “어느 정책이 국민과 나라를 위한 것인지 TV토론에서 공개적으로 전개하는 게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표끼리) 서로 하고 싶은 얘기를 허심탄회하게 할 수 있는 회담은 별도로 필요할 것”이라며 일대일 회담도 제안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일대일 대화든 공개 정책토론이든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게 이 대표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양측은 일단 ‘정책대화’를 공통 키워드로 협치의 물꼬를 트는 데에는 공감대를 이뤘다. 여야는 양당 대표의 정책대화 협의를 위해 정책위의장과 비서실장 등으로 구성된 실무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하지만 주요 현안을 놓고 대립하는 상황에서 양당 대표의 정책 협의가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양당 대표는 이날 오전까지도 ‘기싸움’을 벌였다. 김 대표가 전날 “지난 23일 이 대표에게 ‘얼굴 한번 보자. 밥이라도 먹고 소주를 한잔하든지’라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이날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잔하자’ 그러더니 마치 야당이 대화를 거부한 것처럼 언론플레이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오는 30일 열릴 본회의에선 양측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는 ‘방송3법 개정안’과 ‘간호법 제정안 재투표’ 등이 안건으로 올라올 가능성이 커 대립이 더 심해질 수 있다.

구자창 최승욱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