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북서 과수화상병 확산… 누적 피해 23건 5.8㏊

강원·경기·충남 등으로 번져


‘나무 구제역’으로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충북에서 확산되고 있다.

충북도는 28일 기준 충주 19곳, 제천 3곳, 진천 1곳 등 충북 과수원 23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체 피해 면적은 5.8㏊다. 도는 이들 농가 중 2곳의 과수원을 폐원하고, 나머지 농가 1곳은 감염된 과수만 부분 제거에 들어갔다.

과수화상병은 지난 9일 충주에서 처음 확인된 이후 강원도와 경기도, 충남도 일대로 번지고 있다. 위기관리 단계는 최근 ‘주의’에서 ‘경계’로 높아졌다. 방제 지침상 감염된 과수가 5% 이상이면 폐원한 뒤 모든 나무를 매몰하고 그 미만이면 감염된 나무만 제거한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한다. 감염 시 식물의 잎, 꽃, 가지, 줄기, 과일 등이 붉은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이 나타난다. 과수의 생산기반을 흔들 정도로 급속하게 퍼지고 있지만 마땅한 예방법이나 치료약제는 없다.

농정당국은 발생 농가 반경 2㎞ 내에 있거나 역학관계가 확인된 과수원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시행 중이다. 인접한 시·군도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충북지역 과수화상병 발생 통계를 보면 2018년 35건 29.2㏊, 2019년 145건 88.9㏊, 2020년 506건 281㏊, 2021년 246건 97.1㏊, 지난해 103건 39.4㏊에 이른다. 충북도 관계자는 “병해충 확산을 막는 지름길은 철저한 소독과 예찰뿐”이라며 “병해충이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