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년 만에 최고 성적… 한국 탁구 ‘르네상스’ 활짝

세계선수권 남·녀복식 銀 2·銅 1
신유빈 “덕분에 행복하게 경기”
장우진 “역사의 한 페이지 장식”

전지희(오른쪽)와 신유빈이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 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복식 은메달을 따낸 뒤 시상식에서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한국 탁구가 2003년 이후 20년 만에 세계선수권에서 메달 3개를 획득하며 재부흥의 발판을 마련했다.

전지희-신유빈은 2년 전 부상으로 한 게임도 뛰지 못하며 하차했던 한을 털고, 36년 만에 여자복식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장우진-임종훈은 한국 탁구 최초로 남자복식 2연속 은메달, 이상수-조대성은 디펜딩 챔피언을 잡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지희-신유빈 조는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인터내셔널 컨벤션센터(DICC)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첸멍-왕이디 조에 0대 3(8-11 7-11 10-12)으로 패했다.

전날 세계랭킹 1위 쑨잉샤-왕만위(중국) 조를 3대 0으로 완파하며 결승에 오른 전지희-신유빈은 이날도 매 게임 접전을 펼쳤지만 뒷심이 아쉬웠다.

전지희-신유빈은 1987년 양영자-현정화 이후 36년 만의 여자복식 금메달에 도전했으나 다음을 기약했다. 다만 2011년 김경아-박미영(동메달) 이후 12년 만에 메달을 획득했다.

특히 2021년 미국 휴스턴 대회에서 신유빈의 손목 골절 부상으로 단 한 경기도 치르지 못한 채 기권했던 아픔을 완전히 털어냈다. 신유빈은 소염제를 맞아가며 대회를 치른 데다, 전지희 역시 고질적인 왼쪽 무릎 통증으로 완전한 컨디션은 아닌 가운데 얻은 값진 성과다.

완주 소감을 묻자 신유빈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마음을 추스른 뒤 “언니가 함께 해줘서 고맙다”며 “이렇게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 덕분에 행복하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전지희는 “결승에 올라온 게 꿈 같다. 유빈이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며 “유빈이는 한국 여자탁구의 새로운 길을 만들고 있다”고 극찬했다.

남자복식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있는 장우진과 임종훈. 신화연합뉴스

남자복식 결승에서는 장우진-임종훈 조가 세계랭킹 1위 중국의 판전둥-왕추친 조에 0대 3(11-13 6-11 5-11)으로 패했다. 지난 대회에서 한국 남자복식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건 이들은 2연속 은메달을 획득했다.

장우진은 “금메달을 못 따 아쉽다”면서도 “역사의 한 페이지에 장식되는 거라 영광스럽다. 유승민 김택수 등 옛 선배님들의 길을 가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임종훈도 “메달 색깔을 못 바꿔 아쉽다”면서도 “많은 고비를 넘기고 올라온 만큼 기쁘다”고 말했다.

남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딴 이상수와 조대성. 신화연합뉴스

이상수-조대성도 남자복식 동메달을 획득했다. 4강에서 판전둥-왕추진 조에 1대 3으로 아쉽게 역전패했지만, 8강에서 지난 대회 우승팀인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스웨덴) 조를 3대 1로 꺾으며 정상급 활약을 펼쳤다.

이상수는 “흔들리는 경우가 있었는데 대성이가 잘 커버해줬다. 서로 잘 될 때 무서운 폭발력을 보여줘서 고맙다”며 “중국 선수들과 대등하게 실력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대성은 “세계대회 개인전에서 첫 메달을 획득해 기쁘다”며 “동메달 따봤으니 더 높이 올라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반=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