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서도 헤어진 연인 폭행·납치한 30대 체포


서울 도심에서 헤어진 연인을 폭행하고 차에 감금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가해자는 데이트 폭력과 스토킹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감금·폭행 혐의로 A씨(31)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43분쯤 마포구 서울지하철 2호선 합정역 인근에서 연인관계였던 여성 B씨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뒤 강제로 차에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어떤 남성이 여성의 목을 조르고 차에 태워 납치가 의심된다’는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범행 30여분 만인 오후 7시15분쯤 6호선 상수역 인근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말다툼 끝에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당시 그는 면허취소 수준(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으로 만취한 상태에서 운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폭행을 당한 B씨의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전에도 B씨를 상대로 데이트폭력을 저지르고 스토킹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