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콩 제2야당 공민당 결국 해산… 설 자리 사라지는 민주 진영

개혁 성향 변호사들 2006년 창당
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 시련 시작

앨런 렁 공민당 주석(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홍콩 민주화를 요구하는 인사들이 2020년 7월 입법회(의회) 선거 출마 자격을 상실한 뒤 기자회견장을 떠나는 모습. 홍콩 제2야당인 공민당은 27일 특별 회원 총회를 열어 자진 해산안을 통과시켰다. AP연합뉴스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선거제도 개편 이후 당국의 압박을 받아온 제2야당 공민당이 결국 해산했다. 중국화된 홍콩에서 민주 진영이 설 자리는 점점 사라지고 있다.

28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공민당은 전날 특별 회원 총회를 열어 참석 31명 중 찬성 30표, 기권 1표로 자진 해산안을 통과시켰다. 앨런 렁 공민당 주석은 “공민당은 민주적 법치를 수호하고 홍콩의 권익을 지키고자 했다”며 “정상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걸어야 할 길을 걸었고 민주파 정당의 종점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공민당은 지난해 12월 차기 집행부를 뽑는 선거에 아무도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다. 집행위원 7명 모두 연임을 원하지 않았고 다른 당원들도 집행부 구성에 관심을 보이지 않아 당 해체는 예정된 수순이었다.

렁 주석 등 개혁 성향 변호사들이 주축이 돼 2006년 3월 창당한 공민당은 2012년 입법회(의회) 선거에서 6석을 확보하며 제2야당이 됐다. 범민주 진영이 휩쓴 2019년 구의회 선거에선 32명을 당선시켰다. 그러나 2020년 6월 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 시련이 시작됐다. 앨빈 융, 제레미 탐 등 전 공민당 입법회 의원 3명은 국가 전복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다른 입법회 의원과 구의원들도 자격이 박탈되거나 탈당, 사임하면서 의석을 모두 잃었다. 여기에 반중 인사들의 공직 진출을 막는 선거제 개편이 이뤄지면서 범민주 진영은 급속히 해체됐다. 2021년 12월 입법회 선거에서 제1야당인 민주당을 비롯해 공민당 등 야권은 후보를 내지 않았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공민당의 청산은 해외 불법 자금 수수 등의 문제를 은폐하고 관련 증거를 인멸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며 “사법 당국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 유학 온 중국 신장위구르 출신 대학생이 홍콩에서 실종돼 본토로 압송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를 인용해 친구를 만나러 홍콩에 간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씨의 소식이 지난 10일부터 끊겼다고 보도했다. 그가 친구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문자는 “홍콩 공항에 도착한 뒤 중국 경찰에게 심문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앰네스티는 아부두레헤만씨가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을 가능성을 거론하며 “중국으로 불법 송환됐거나 임의로 감금돼 고문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성명을 내 “그런 사람이 홍콩에 입국하거나 입국이 거절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