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동맹과 중국에 대응” 中 “한국과 협력”… 난감한 K반도체

미국 “마이크론 제재 용납하지 않을 것”
중국 “한·중, 반도체 공급망 협력 강화”
블룸버그 “한국 발표엔 ‘반도체’ 없어”


지나 러몬도(사진) 미국 상무부 장관은 미 반도체업체 마이크론에 대한 중국의 제재에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동맹·파트너와 함께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중국은 한국과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며 한국의 반도체 공급 확대를 압박했다.

러몬도 장관은 27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장관급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명백하게 그것(중국의 마이크론 제재)을 경제적인 강압으로 본다”며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성공할 것으로 생각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일관되게 밝힌 대로 우리는 중국의 비시장적 관행과 관련된 모든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파트너(국가)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몬도 장관은 지난 25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무역장관 회의차 미국을 방문한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과 만난 자리에서도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전날 왕 부장을 별도로 만나 마이크론 제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미국의 반도체 정책, 수출통제, 관세 정책 등에 우려를 제기하면서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산하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은 마이크론 제품에서 심각한 보안문제가 발견돼 안보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중요 정보 인프라 운영자에 대해 이 회사 제품 구매를 중지토록 했다.

이후 미 의회에서는 한국이 중국에서 반도체 공백을 메우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의 주요 무역 파트너이자 미국의 안보 파트너인 한국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잠재적 이득을 볼 수 있는 상황으로 갈등의 한가운데에 놓이게 됐다”며 “미국과 중국은 모두 한국 정부를 상대로 로비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전날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만난 자리에선 공급망 안정을 주문하며 반도체 판매를 지속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 상무부는 “한국과 함께 산업망과 공급망 안정을 수호하길 원한다”며 “양측은 반도체 산업망과 공급망 영역에서 대화와 협력을 강화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한국이 미국의 경제적 강압 공동대응에 동참하지 말라는 뜻이다.

반면 안 본부장은 중국 측에 핵심 원자재와 부품 수급의 안정화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산업부가 설명했다. 중국과 달리 한국 정부 발표에는 반도체 관련 언급이 없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 정부는 자국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마이크론의 중국 점유율을 차지하도록 장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상황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은 미국을 반도체산업의 핵심 장기 파트너로 여기고 있으며, 이런 관계를 망가뜨리고 싶지 않아 마이크론 사태를 이용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