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내리고 싶어서”… 항공기 비상문 연 30대 ‘구속’

법원 “도주 우려있다” 영장 발부
아시아나, 탑승객 1차 진료비 부담
사고 기종 비상구 앞좌석 운영 중단

대구공항에 착륙 중인 항공기의 비상 출입문을 연 혐의를 받는 이모(33)씨가 28일 대구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사고가 발생한 아시아나 항공기의 비상 출입문과 탈출 슬라이드가 수리된 모습. 연합뉴스

지난 26일 낮 12시35분쯤 약 213m(700피트) 상공에서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비상출입문을 연 혐의(항공보안법위반)로 경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은 이모(33)씨가 28일 구속됐다.

대구지법 조정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우려 등이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씨는 검은색 옷을 입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법원으로 들어가면서 ‘계획한 것인지’ ‘뛰어내릴 생각이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빨리 내리고 싶었다” “아이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씨는 긴급체포 된 직후 받은 경찰조사에서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아왔고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 문을 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전날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이씨는 출입문을 개방하고 벽면에 매달리는 등 난동을 피웠지만 탑승객들과 승무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여객기에는 제주 초·중학교 육상·유도 선수단 65명(학생 48명, 지도자 17명) 등 194명의 승객이 탑승해 있었다. 문이 개방되면서 비상구 쪽에 앉아있던 선수단 학생들이 많이 놀랐고 학생 8명과 지도자 1명이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여 착륙 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이씨의 옆자리에 앉아 있었던 이윤준(48)씨는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승무원의 도움 요청에 남성을 팔로 잡고 당기는 등 제지하려고 애썼다”며 “이후 다른 승객과 승무원이 합세해 복도까지 끌고 왔는데 다시 생각해도 아찔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항공보안법 23조에 따르면 항공기 내에서 출입문, 탈출구, 기기의 조작을 한 승객은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아시아나항공을 상대로 기체결함과 승무원들의 안전수칙 이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고 기종의 비상구 앞 좌석 운영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28일 0시부터 A321-200 항공기의 비상구 앞 좌석을 판매하지 않는다. 이번 조치는 항공기가 만석일 경우에도 적용된다. 174석으로 운영되는 A321-200 항공기 11대의 26A 좌석과 195석으로 운용되는 A321-200 항공기 3대의 31A 좌석을 이용할 수 없다. 이들 좌석에선 앉은 상태에서 비상구의 문 조작이 가능하고 여객 좌석 맞은 편에 승무원 좌석이 없어 통제가 어려운 자리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해당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전원에 대한 1차 진료비를 부담하기로 했다. 착륙 후 호흡곤란 등으로 병원에 옮겨진 승객 외에도 부상자가 있다면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추가로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허경구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