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나무, 작년 229억 기부… 500대 기업 ‘톱10’

두나무 제공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가 지난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기부금 상위 10위에 올랐다.

최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500대 기업의 기부금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두나무는 지난해 229억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5억2000만원에서 급격히 증가한 수치다. 두나무는 최근 2년 동안(2020~2022년) 기부 금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 3위,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기업 2위로도 이름을 올렸다.

두나무는 적극적인 ESG(환경·사회·기업문화) 행보에 나서고 있다. 체계적인 ESG 경영을 목표로 오는 2024년까지 1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알렸고, 지난해 4월에는 업계 최초로 ESG 경영위원회를 발족했다. 두나무 관계자는 28일 “적극적인 ESG 행보에는 독보적인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의 상생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두나무는 국내외 재난·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구호 성금도 기부하고 있다. 2018년부터 재난 지원을 위해 구호단체에 맡긴 각종 기부액만 170억원이 넘는다. 올해도 강원도 강릉 산불 피해지역에 5억원, 튀르키예 지진 피해 지역에 약 4억4000만원을 기부금으로 내놓았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