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돈봉투’ 전달된 곳은 국회 사무실… 검찰, 받은 의원들 동선 추적 주력

윤·이 체포동의안 내달 12일 표결

사진=최현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인물인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을 구속 기소한 이후 돈을 받은 현역 의원 쪽으로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돈봉투가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 국회 안에서 의원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수수자들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검찰은 300만원씩 든 돈봉투 20개 중 10개는 국회 본청 내 외교통일위원장실이나 외통위 회의실에서 분배됐고, 나머지 봉투 10개는 윤 의원이 의원회관을 돌며 직접 건넨 것으로 의심한다. 당시 외통위원장은 송영길 전 대표였다. 동선 파악이 완료되면, 최대 20명에 이르는 현역 의원과 송 전 대표에 대한 연쇄 조사가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여부는 다음 달 12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체포동의안 가결 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게 되는데, 핵심 쟁점은 혐의 소명 여부와 증거인멸 우려에 대한 판단 등이다. 검찰은 강씨를 구속 기소하면서 300만원짜리 돈봉투 20개가 모두 현역 의원들에게 전달됐다고 명시하는 등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강씨가 추가 조사를 통해 본인이 한 행위는 대체로 사실대로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특히 피의자들의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을 강조한다. 송 전 대표, 윤 의원 등은 검찰에 새 휴대전화를 제출했으며, 송 전 대표 외곽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 컴퓨터 일부도 포맷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의원과 이 의원은 혐의 및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는 중이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