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4년 전 준결승서 꺾었던 에콰도르와 8강 티켓 경쟁

조별리그 3차전 감비아와 0대 0
김은중호, 무패 조 2위 16강행
3득점 쿠에로, 경계대상 1순위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김용학이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감비아와의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오버헤드킥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은 16강에서 에콰도르를 상대한다. AP연합뉴스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한 김은중호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무승부로 마무리 짓고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 가장 먼저 마주할 상대는 에콰도르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감비아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득점 없이 0대 0 무승부를 거뒀다.

전날 C조에 속한 일본의 충격패로 일찌감치 16강 진출 티켓을 얻었던 한국은 이날 감비아전에서 비기며 승점 1점을 추가로 쌓았다. 1승 2무 ‘무패 행진’으로 F조 2위에 올라 자력 16강 진출에도 성공했다. 반면 일본은 1승 2패(승점 3, 골 득실 -1)로 다른 조 3위 팀인 나이지리아(승점 6), 뉴질랜드(승점 4), 슬로바키아, 튀니지(이상 승점 3, 골 득실 +1)에 밀려 22년 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김 감독은 이날 선발 명단에 대폭 변화를 줬다.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하면서 체력을 소진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영준(김천), 이승원(강원), 강성진(서울), 김지수(성남)만 남기고 기존 선발 명단에서 7명이나 바뀌었다.

모처럼 출전 기회를 얻은 선수들 가운데에선 주전 골키퍼 김준홍 대신 골문을 지킨 문현호(충남아산)의 활약이 특히 빛났다. 이날 감비아는 슈팅 수(16-7), 유효슈팅(5-3), 공 점유율(46-36%, 경합 18%) 등 각종 공격 지표에서 앞섰다. 후반엔 공세가 거세지면서 자칫 실점이 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위기 때마다 문현호가 선방쇼를 펼치며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제 김은중호는 16강 무대로 향한다. 당장 다음달 2일엔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B조 2위를 차지한 에콰도르와 맞붙는다. 한국은 2019년 이 대회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1대 0으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당시 에콰도르는 한국에 패한 뒤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가장 최근 맞대결에선 한국에 패했지만 에콰도르는 여전히 얕볼 수 없는 상대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콜롬비아와 함께 남미 전통의 강호로 꼽힌다. 2023 남미 U-20 챔피언십에선 4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으며,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가장 많은 골(3경기 11골)을 기록 중이다.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2004년생 스트라이커 저스틴 쿠에로(인데펜디엔테 델 바예)다. 쿠에로는 탁월한 피지컬과 골 감각을 무기로 상대 수비망을 흔들며 꾸준히 에콰도르의 주전 멤버로 활약해왔다. 이번 조별리그에서도 3골을 기록해 마르코스 레오나르두(브라질), 체사레 카사데이(이탈리아) 등과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 있다.

김은중호가 16강을 뚫는다면 8강전은 다음달 5일 16강전과 같은 장소인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