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육 목적은 사람의 행복” 문용린 전 교육 장관 별세


문용린(사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29일 지병인 패혈증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고인은 1947년 만주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교육학과와 대학원을 거쳐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교육심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989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했다. 김대중정부 시절이던 2000년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고인은 2012년 8월 서울대 교수에서 정년 퇴임했다. 그해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교육감직을 잃은 뒤 12월 치러진 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학교폭력 예방단체인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등을 지냈으며, 2019년부터 최근까지 대교문화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했다.

생전 교육의 목적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었다. 유족으로는 부인 구경모씨,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3호실이며 발인은 31일 오전 8시30분.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