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창리 서해발사장 유력하나 3㎞ 떨어진 새 발사장 변수

언제·어떤 발사체 쏘아 올릴까
통보 기간에 맑은 날 쏠 가능성
액체·고체연료 사용 여부 관심

북한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한 29일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TV를 통해 관련 뉴스가 방영되고 있다. 북한이 통보한 발사 시점은 31일 0시부터 6월 11일 0시 사이다. 연합뉴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1호기 발사를 공식 통보하면서 이제 관심은 북한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어떤 발사체와 위성을 쏘아 올릴지 여부로 옮겨진다.

위성 발사 택일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날씨다. 북한이 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한 기간은 31일 0시부터 6월 11일 0시까지다. 이 기간에는 북한의 정치적 기념일이나 북한이 극적인 효과를 노릴 우리 정부의 외교 이벤트가 없다. 이에 따라 북한은 통보 기간 중 구름이 끼지 않고, 날씨가 맑은 날을 ‘디데이’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북한이 위성 발사 기간을 재통보하고, 날짜를 옮겨 발사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발사 장소로는 2012년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2016년 광명성 4호를 쐈던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그러나 북한이 최근 기존 발사장에서 3㎞가량 떨어진 지점에 제2발사장을 빠르게 건설하는 동향이 포착돼 제2발사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미국의소리(VOA) 등이 보도한 상업위성 사진을 보면 새 발사장에는 파란색 지붕 건물과 피뢰침이 설치된 철탑 등이 들어섰다. 건물은 발사체를 조립하거나 완성된 발사체를 옮겨와 일시 보관하는 용도일 것으로 추정된다. 피뢰침은 낙뢰로부터 로켓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북한이 새 발사장을 건설한 것과 관련해 정찰위성을 실을 발사체의 직경과 길이 등이 예상보다 커져 기존 발사장을 사용하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있다.

북한이 발사체에 액체연료를 사용할지, 고체연료를 이용할지 여부도 관심사다. 현재로선 액체연료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북한은 이미 액체연료 로켓 제작 기술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군 소식통은 29일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시험발사에 성공하긴 했다”면서도 “북한이 고체연료를 이용해 ICBM 같은 장거리 발사에 성공했던 것은 그때 한번이라 이번 위성 발사에 고체연료 사용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에 집중하는 점, 아직까지 발사장 주변에서 액체연료 주입 시설을 설치하는 정황이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감안할 때 고체연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이 띄울 위성의 형상은 지난 4월 19일과 5월 17일 두 차례에 걸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장시찰이 보도됐을 때 일부 공개됐다. 위성체 상단에는 광학카메라를 넣는 경통 2개가 설치됐다. 해상도가 좋으려면 경통이 길어야 하는데, 북한 위성의 경통은 짧아 해상도가 높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조지프 버뮤데즈 선임연구원은 최근 북한 정찰위성의 성능과 관련해 “3m 혹은 그 이하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찰·첩보위성으로 사용하기 위해선 1m 이하 해상도를 뜻하는 ‘서브 미터’급은 돼야 하기 때문에 해상도 측면에서는 북한 위성이 위협적이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