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이제 곧 엔데믹… 붐비는 명동


29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연휴를 맞아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오는 1일부터는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의무가 해제되는 등 방역 조치 대부분이 사라지는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을 맞게 된다.

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