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폰·노트북 내가 직접 고친다

삼성 ‘자가 수리 프로그램’ 도입

분해한 갤럭시 S22 스마트폰과 자가 수리 도구. 삼성전자 제공

앞으로 소비자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노트북 등을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30일부터 국내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일부 모델과 한정된 부품을 대상으로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먼저 갤럭시 모바일 제품과 TV 일부 모델의 자가 수리가 가능해진다.

갤럭시 S20 S21 S22 시리즈, 갤럭시 북 프로 39.6cm(15.6형) 시리즈 노트북, 80cm(32형) TV 3개 모델이 대상이다. 이 모델의 제품을 쓰는 사람들은 삼성전자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필요한 부품과 수리 도구를 구입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디스플레이, 후면 커버, 충전 포트 등 3개 부품에 대해 자가 수리 대상이다. 노트북은 터치패드와 지문인식 전원 버튼 등 7개 부품이 해당한다. TV 3개 모델의 경우 패널을 교체할 수 있다. 소비자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부품 별 수리 매뉴얼과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부품을 교체한 후에 ‘자가 수리 도우미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새 부품이 제대로 동작하도록 최적화할 수 있다.

‘삼성 멤버스 앱’의 자가진단 기능으로 수리 결과의 이상 유무도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거나 택배로 교체한 부품과 수리 도구를 반납하고 친환경 보증금도 돌려 받을 수 있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