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방위복, 노란색→ 녹색으로… 18년 만에 교체

8월부터… 발수성·내구성 높여
착용편의 위해 신축성소재 적용
민방위 표지 장 디자인도 변경


20년 가까이 재난현장에서 사용해 온 노란색 민방위복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행정안전부는 이번주부터 민방위복 개편에 필요한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고 8월부터 녹색 민방위 복제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현재 노란색 민방위복은 민방위대 창설 30주년인 2005년부터 활용됐다. 하지만 현장에서 활용성이 떨어진다며 개선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행안부는 지난해부터 민방위복 개편을 추진해왔다.

이번 민방위복은 재난현장 등에서 착용 되는 만큼 발수성과 내구성을 높이고 신축성 소재가 적용되는 등 기능성 측면에서 강화됐다. 기존보다 기장을 늘린 사파리 점퍼 스타일을 적용해 착용 편의성도 높아졌다.

민방위복 왼쪽 가슴 부위 등에 부착되는 민방위 표지 장(사진)은 국제 민방위 마크를 활용하면서 민방위(Civil Defence)의 영어 약자인 C와 D를 적용한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다만 정부는 새로운 민방위복과 표지장 등 적용에 따른 예산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규정 개정 이후에도 기존 민방위복과 표지장을 개편 복제와 병행 사용하면서 점진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민방위 복제 개편을 통해 민방위 대원들의 현장 활동성이 높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