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행방 묘연 도요샛 3호 ‘다솔’, 누리호서 못 내렸다

과기부 “사출 안된 것으로 추정”

도요샛 가상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 실려 우주로 올라갔다가 행방이 묘연했던 도요샛 3호기 ‘다솔’이 누리호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누리호 3차 발사 중간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누리호는 목표 고도 550㎞, 목표 투입 속도 초속 7.58㎞를 정확히 달성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부탑재 위성인 도요샛 3호기는 우주로 내보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과기정통부는 “도요샛 3호기의 사출관 개폐 신호와 3단의 가속도 측정값이 확인되지 않아 사출이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위성이 발사체에서 떨어져 나가면 작용과 반작용 원리에 의해 발사체의 속도가 미세하게 변하는데, 이런 데이터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다솔은 누리호 초기 데이터에서 사출 여부 확인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초기 교신에서도 신호가 잡히지 않았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원인 파악을 위해 발사 전 과정에 걸친 원격수신정보 상세 분석에 착수하고 향후 한두 달 간 위성과 제어 분야 전문가 등과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민간 업체 져스텍의 초소형위성(큐브위성) ‘JAC’도 위성 신호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주탑재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2호 등 6개 위성은 정상 작동 중이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누리호 3차 발사는 설계대로 성공적인 비행을 수행했으며, 해외 발사체에서도 발사 과정에서 다양한 극한 환경에 노출되는 특성상 큐브위성이 사출되지 않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며 “다른 위성들이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