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적은 비용으로 신사업 뚫는다… 사내벤처 ‘불황 속 효자’

기업들, 아이디어 발굴·육성 활발
임직원 창의성·사기 제고에 도움
LG유플 ‘아기유니콘’ 배출 쾌거도


산업계가 앞다퉈 사내벤처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기존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하기 어려워지자 임직원 아이디어를 발굴해 육성하는 전략을 택했다. 사내벤처가 성공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인수·합병(M&A)를 위해 대규모 비용을 치르는 것보다 효율적이다.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창의성을 발휘하는 기업 문화를 정착한다는 장점도 부각되고 있다.

31일 산업계에 따르면 기업들은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금성사 창업 당시의 도전·혁신 정신을 계승할 사내벤처 발굴·육성에 나섰다. 오는 23일까지 사내벤처 프로그램 ‘스튜디오341’의 지원자를 모집한다.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국내 임직원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문턱을 낮췄다. 최종 5개 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이들은 현업에서 떨어져 별도의 사외 사무실에서 사내벤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


삼성의 ‘C랩 인사이드’는 적극적으로 사내벤처를 육성하는 대표적 사례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2년 말에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와 창업 지원을 위해 C랩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C랩 과제에 참여하는 삼성 임직원은 1년 동안 현업에서 벗어나 독립 근무공간에서 스타트업처럼 일할 수 있다. 그동안 16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0년에 ‘벤처플라자’를 출범해 임직원으로부터 새로운 아이디어를 받아 왔다. 2021년에는 사내벤처 프로그램 이름을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바꾸고 지원 범위를 자동차 외 분야로 넓혔다. 선발된 사내벤처는 최대 3억원의 개발 비용을 받는다.

LG유플러스의 1호 사내벤처 ‘디버’는 ‘아기유니콘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사내벤처 육성 과정을 통해 설립된 스마트 물류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변신한 것이다. 디버의 지난해 매출액은 약 51억원이다. 2019년 이후 4년간 연평균 184.3%의 매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기업들이 사내벤처 육성에 집중하는 건 불황 돌파에 드는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기존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하거나 M&A을 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저비용으로 신사업 영역을 발굴·육성하는 데 효과적이다. 성장성이 돋보이는 사내벤처의 경우 기업이 정식 사업으로 내재화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울 수도 있다. 분사를 해 기업이 정식으로 진출하기 어려운 영역에서 수익 창출도 가능하다.

임직원의 사기를 높이는 데에도 용이하다.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도전의식을 높일 수 있다. 산업계 관계자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사업화까지 연결하는 식의 ‘일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