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인터, 당진LNG터미널 사업 본격화

충남도·당진시 등과 MOU 체결
준공땐 연간 LNG 350만t 처리

윤춘성(왼쪽부터) LX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김준형 당진탱크터미널 대표이사가 31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당진LNG터미널 지자체 업무협약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1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충남도, 당진시, 당진탱크터미널㈜, LX인터내셔널과 ‘당진LNG터미널 지방자치단체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김태흠 충남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윤춘성 LX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LX인터내셔널은 충남 당진시 송악읍 당진항 고대부두 안에 27만㎘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2기와 시간당 200t을 처리할 수 있는 기화기 2기, 액화석유가스(LPG) 증열 설비, LNG선이 댈 수 있는 부두 1선좌 등을 건설한다.

당진LNG터미널은 축구장 27개 크기인 약 19만3천㎡(약 6만평) 부지에 들어선다. 오는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터미널 건설을 마무리하면 연간 350만t의 LNG를 처리할 수 있는 서해권 내 주요 LNG터미널 역할을 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 초 포스코에너지를 합병하면서 LNG 탐사·생산·저장·발전에 이르는 밸류체인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위기 속에서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 국가 에너지 안보에도 기여하는 터미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