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첨단 물류 선도… 예산 1360억 투입 계획

지역 물류 정책 시행계획 확정… 항공정비산업 단지 등 조성키로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31일 물류정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인천의 물류정책 비전 및 추진전략 도출을 위한 ‘제4차 지역물류 기본계획’과 ‘2023년 지역물류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지역물류 기본계획은 5년마다 수립하는 10년 단위의 법정계획이다. 시는 2032년까지 추진될 지역물류 기본계획에 도시물류 증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 등 변화된 물류 환경 여건을 반영했다. 비전은 ‘디지털 물류 선도, 글로벌 물류 성장엔진 인천 구현’으로 설정했다. 목표 및 핵심가치는 물류 인프라·네트워크 강화, 인천 물류산업의 스마트·디지털 전환, 사람 중심 물류 생태계 구현, 지속가능한 물류생태계 조성 등으로 정해졌다.

시는 또 단절 없는 물류거점 및 연계체계 구축, 스마트 기반 디지털 물류체계 구축, 생활밀착형 물류체계 구축, 지속가능한 물류산업 육성, 인천 특화형 물류산업 육성 등을 비전 실현을 위한 5대 추진전략으로 제시했다.

지역물류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과제 중 올해 추진될 39개 세부추진 과제에 대한 추진계획 및 상세내용을 담고 있다. 시는 확정된 지역물류 시행계획을 토대로 미집행 도로망 건설, 디지털 물류 전환, 생활 물류 쉼터 조성, 친환경 물류 인프라 구축, 항공정비산업(MRO) 단지 조성 등 관련 사업에 13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날 지역물류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심의한 물류정책위원회는 위원장인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해 인천시의원, 물류 분야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총 19명의 위원으로 이뤄져 있다. 이들은 주요 물류 정책에 대한 심의를 담당한다.

유 시장은 “지역물류 기본계획은 앞으로 10년간 인천시 물류비전과 정책추진 방향에 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고 지역물류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 제시된 과제 실현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이번에 확정된 이들 계획을 통해 국제물류, 산업물류, 생활물류가 공존하는 물류 중심 도시 인천이 글로벌 물류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