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암 두 번 겪는 아이, 기부 덕분에 희망 얻었습니다”

삼성전자 ‘나눔키오스크’ 활동… 도움받은 가족, 감사의 뜻 표해


“두 번이나 암을 겪고 있는 아이에게 아직 세상은 살 만한 곳이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31일 오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2023 나눔의 달’ 행사(사진)에 참석한 정아름(가명)양의 어머니는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아름양은 초등학교 4학년 때 갑작스러운 고열로 찾은 응급실에서 희귀암 진단을 받았다. 6번의 수술과 34차례 항암치료를 버텨냈지만 암은 끝내 재발했다. 치료비 2000만원이 더 필요하다는 말을 들었을 때 아름양 어머니는 자신의 명의로 된 생명보험을 가장 먼저 떠올렸다고 한다. “병원에서는 엄마가 강해야 아이도 버틴다고 했지만 솔직히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도움을 준 복지기관과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저를 다시 일어나게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5월에 ‘나눔의 달 캠페인’을 열고 나눔키오스크로 기부금 2억3000만원을 모았다. 나눔키오스크에 사원증을 댈 때마다 1000원씩 기부금이 쌓였다. 국내 사업장에 설치된 나눔키오스크 35대와 온라인 나눔키오스크로 삼성전자 임직원 2만6000명이 참여했다. 이달의 나눔키오스크 기부는 월평균 참여자(1만5000명)와 비교해 1.6배, 월평균 모금액(8500만원) 대비 2.7배 늘었다.

십시일반 기부금은 아름양을 비롯해 긴급 지원이 필요한 아동 20명에게 집중적으로 후원됐다. 아름양 어머니는 “다행히 수술이 잘돼 아름이는 3주에 한 번씩 치료를 받고 있다. 앞으로 계속될 치료 과정에서도 삼성전자 임직원의 고마움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울먹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2015년에 나눔키오스크를 처음 제안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임직원 15명이 특별 포상을 받았다. 대표로 연단에 선 김상준 구미사업장 프로는 “8년 전 구미에서 시작한 작은 나눔 활동이 이제 해외 법인으로까지 확산됐다는 데 너무나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한국 사업장(35대)을 비롯해 베트남 미국 중국 등 해외 사업장(24대)에 이르기까지 모두 59대의 나눔키오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나눔키오스크를 통한 기부 참여자는 2015년 5000여명에서 지난해 3만8000여명으로 급증했다.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나눔키오스크와 같은 일상의 기부 문화가 삼성을 넘어서 우리 사회 전반으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