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멘탈’ 이채연 애니메이터 “상상의 시각화, 막막했죠”

영화 곳곳에 한국 문화 반영

영화 ‘엘리멘탈’에 참여한 픽사 이채연 애니메이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물, 불을 인간 캐릭터로 구현하는 일이 몇 년 사이에 기술적으로 가능해진 점이 놀랍다. 처음엔 ‘과연 할 수 있을까’ 막막했지만 상상을 시각적으로 풍성하게 담아낼 수 있었다”

디즈니·픽사 영화 ‘엘리멘탈’에 참여한 이채연 애니메이터가 31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호텔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음달 14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물 불 흙 공기 등 4개 원소들이 사는 엘리멘트 시티를 배경으로 불같은 여자 앰버와 물같은 남자 웨이드의 만남을 통해 이민자 사회와 다양성을 이야기한다.

이 애니메이터는 “앰버는 감정 폭이 넓어서 특히 효과를 넣기 어려웠다. 감정의 단계에 따라 빛의 색과 밝기, 투명도, 불꽃의 크기가 달라진다”며 “캐릭터를 통해 불 자체를 표현해야 하는데 실제 불처럼 표현하면 무서운 이미지가 되고, 너무 가볍게 표현하면 인간같은 느낌이 덜해졌다. 밸런스를 맞추는 데 신경썼다”고 강조했다.

영화 ‘엘리멘탈’ 스틸사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한국을 비롯해 각지에서 온 감독과 애니메이터들이 협업하면서 이방인의 감정은 자연스럽게 영화에 스며들었다. 앰버 부녀가 서로 절을 하는 모습 등엔 한국 문화가 반영됐다.

그는 “10여년 전 캐나다로 삶의 터전을 옮겼을 때 소수로 살아가는 일이 쉽지 않았고 홀로 견뎌야 하는 외로움이 컸다”며 “스튜디오에서 내부 시사를 할 때 영화 시작 화면에 이민자 출신 구성원들의 이름과 추억이 담긴 사진을 띄우고 함께 보면서 다들 울컥하는 기분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 애니메이터는 마블, 픽사 등의 스튜디오에서 일하면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버즈 라이트이어’ 등의 작품에 참여했다.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길 꿈꾸는 후배 애니메이터들에게 그는 “그림 한 가지에 집중하기보다 다양한 걸 경험하고 공감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실패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