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지니버스에 생성형AI 적용”

올 하반기 초거대AI ‘믿음’도 탑재

김주호 카이스트 전산학부 부교수가 지난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서 연 '지니버스' 관련 설명회에서 메타버스 시장 및 기술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지니버스’에 생성형 인공지능(AI)과 디지털트윈 기술을 탑재해 메타버스 산업 성장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이용자들이 직접 콘텐츠를 만들어 메타버스에서 소비하는 혁신적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KT는 지난 30일 서울 종로구 버텍스코리아 비즈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생성형 AI와 디지털트윈 기술이 침체된 메타버스 산업을 일으킬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산업계에선 메타버스가 생성형 AI 열풍에 밀려 성장 동력을 잃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발표자로 나선 김주호 카이스트 전산학부 부교수는 “메타버스가 챗GPT 등 생성형 AI 시장을 더 키울 ‘킬러 앱’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메타버스 플랫폼은 시각적 요소에만 집중하다 보니 쉽게 질릴 수 있다. 하지만 사용자 요구에 맞는 반응을 즉각적으로 내는 생성형 AI와 결합하면 이용자가 가상세계를 진짜처럼 느끼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KT는 지니버스에 생성형 AI를 적용해 이용자 감정 등을 분석하고, 맥락에 맞는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용자는 자신만의 아바타 모션을 만들고 편집해 나의 감정과 상태를 아바타에 현실감 있게 투영할 수 있다. 지니버스는 지난 3월 출시돼 현재 오픈베타를 진행 중이다.

KT는 올해 하반기 초거대 AI ‘믿음’도 지니버스에 탑재할 계획이다. AI NPC(컴퓨터가 조종하는 캐릭터)를 도입해 전문적인 상담까지 가능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AI 모델링 기술로 디지털트윈도 구현한다. 이용자가 실제 거주하는 아파트 주소를 입력하면 지니버스에 현실 공간의 도면을 바탕으로 한 지니홈이 만들어지는 식이다. 집뿐만 아니라 강의실, 홍보관을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서비스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애플이 다음 달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헤드셋과 지니버스를 접목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주철 KT 융합기술원 AI 메타서비스 개발팀장은 “메타버스가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선 초거대 AI와 융합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