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칼날 박영수 턱밑까지… ‘1500억 여신의향서’ 입김 조사

성남의뜰 PF 대출 참여에 관여한
우리은행 전 부행장 참고인 소환
朴과 개인적 친분… 朴 소환도 임박

박영수 전 특별검사. 연합뉴스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연루된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우리은행의 1500억원 여신의향서 발급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전직 우리은행 부행장을 소환했다. 박 전 특검의 부당한 영향력 행사 여부를 규명하기 위한 수사가 그의 턱밑까지 다다른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31일 김종원 전 우리신용정보 대표이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전 대표는 2014년 박 전 특검이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할 당시 우리은행의 여신의향서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부동산금융사업본부장(집행부행장)으로 있었다.

검찰은 김 전 대표를 상대로 우리은행이 김만배씨 등 대장동 일당이 주도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1500억원의 여신의향서를 제출한 경위와 이 과정에 박 전 특검이 입김을 넣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장동 사업 초기 우리은행은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2015년 3월 내부 규정을 이유로 최종 불참을 결정했다. 그런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는 참여 의사를 보이며 1500억원의 여신의향서를 냈다.

검찰은 이 같은 결정 배경에 박 전 특검과 김 전 대표와의 친분이 작용했다고 본다. 김 전 대표는 박 전 특검이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했던 2014년 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도 참석하는 등 관계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이 그를 통해 우리은행 측에 PF 대출을 청탁하고 그 대가로 대장동 일당에게 200억원 상당의 땅과 상가 등을 받기로 약속했다는 게 검찰 의심이다.

우리은행 안팎에서는 당시 상무급이던 김 전 대표가 부동산금융사업본부장으로 승진한 배경에도 박 전 특검과의 인연이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한다. 검찰은 최근 PF 업무를 맡았던 실무자를 조사하면서 “김 전 대표가 ‘책임은 내가 진다’고 말해 여신의향서를 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전 대표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며 “박 전 특검은 제가 아는 분도 아니고,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도 간 적 없다. 저는 여신의향서를 끊어줄 직위에 있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전 특검 측도 김 전 대표와의 친분관계를 부인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5일 김 전 대표이사와 전 우리은행 부동산금융부장 이모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만간 박 전 특검과 측근 양재식 변호사를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박재현 이형민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