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년도약계좌 금리 결정 앞두고… 눈치 보는 은행들

‘5년간 5000만원’ 연 5~6% 적절
금리 변동 따른 ‘역마진’ 부담 커


청년층의 자산형성을 돕는 청년도약계좌 금리가 다음 달 12일 최종 결정된다. ‘5년간 최대 5000만원’의 목돈을 만들어준다는 목적이 달성되려면 기본금리가 연 5~6%는 돼야 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시장금리가 하락하는 상황에서 정책금융 상품을 떠안은 은행권의 부담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1일 ‘청년도약계좌 운영 사전 점검회의’에서 “청년도약계좌는 12개 은행에서 취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시중은행과 일부 지방은행·특수은행에서 청년도약계좌를 취급할 예정이다. 청년도약계좌는 다음 달 중 출시 예정이다.

청년도약계약좌는 매월 70만원 한도 내에서 자유 납입하는 5년 만기 적금 상품이다. 개인소득 수준과 본인이 납입한 금액에 따라 정부 기여금을 매칭해 지원한다. 이자소득에는 비과세 혜택이 주어진다. 만 19~34세 청년 가운데 개인소득 7500만원 이하와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 기준을 모두 충족하는 청년이 가입할 수 있다.

각 은행은 청년도약계좌의 기본금리를 비롯한 저소득층 우대금리(총급여 2400만원 이하)를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 다음 달 8일 1차 공시한 뒤 12일 최종 공시할 예정이다. 청년도약계좌 납입액을 담보로 대출받을 때 적용되는 예적금담보부대출 가산금리도 공시될 예정이다. 1차 공시 이후 은행별 금리 수준에 대한 여론이 형성되면서 은행의 최종 금리 수준은 비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년도약계좌 금리는 가입 후 최소 3년은 고정금리, 이후 2년은 변동금리로 적용된다. 예를 들어 A 은행의 청년도약계좌 상품의 최종금리가 연 6.0%로 정해졌다고 하면, 이는 초반 3년만 적용된다. 이후 변동금리는 해당 시점의 기준금리에 고정금리 기간 중 적용됐던 가산금리를 더한 값으로 산출한다.

은행권은 정부가 제시한 ‘5년간 5000만원’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기본금리가 연 5~6%는 돼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시장금리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은행이 단기적으로 ‘역마진’ 리스크를 온전히 떠안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청년도약계좌는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한 정책금융 상품이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점검회의에서 “청년도약계좌 운영에 있어 당장의 수익성보다는 미래의 고객을 확보한다는 측면, 미래세대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측면을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