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탄도미사일 기술 이용한 발사체 도발” 강력 규탄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 경고
日 한때 대피령… 北에 엄중 항의
中 “각국 대화로 우려 해결해야”

기시다 후미오(가운데) 일본 총리가 31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 직후 도쿄 총리 관저에 도착하고 있다. 그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관계 부처 수장들과 상황을 검토하고 발사체 문제를 논의했다. AP연합뉴스

미국과 일본은 31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했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중국은 각국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 백악관은 30일(현지시간) 아담 호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복수의 안보리 결의를 뻔뻔히 위반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며, 역내 및 역외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위성으로 주장하는 이번 발사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과 직접적으로 관련한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며 “미국은 본토의 안보와 한국 및 일본 동맹국의 방위를 보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8시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주재하는 NSC를 열어 북한 발사체 문제를 논의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중국 베이징 대사관 경로를 통해 북한에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현에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가 북한 발사체가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으로 날아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뒤 약 30분 만에 해제했다.

유엔도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를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경고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군사 위성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고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이 성명을 통해 전했다. 뒤자리크 대변인은 “북한에 지속 가능한 평화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향한 외교적 노력을 재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한반도 정세의 현 국면이 발생한 것은 맥락이 분명하고 중국이 보고 싶지 않았던 상황”이라며 “정세 악화를 방지하는 유일한 출구는 각 측이 쌍궤병진(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협상 병행) 원칙에 따라 의미 있는 대화를 재개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송태화 기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