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비전은 거룩한 슬픔을 동반한다


많은 사람이 인생의 비전을 꿈꿀 때 내가 잘하는 것, 내가 좋아하는 것, 다른 사람의 인정이 있는 것 등으로 비전을 찾을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주신 비전은 내가 좋아하는 어떤 감정으로부터 시작하기보다 거룩한 슬픔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느헤미야는 예루살렘 성벽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듣고 슬퍼하며 기도합니다.(느 1:3~4)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 속에는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가 존재합니다. 우리가 꿈꾸는 하나님의 통치와 현실 사이의 간격 때문에 기도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도 무리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셨습니다.(마 9:36) 그 불쌍히 여기는 마음이 예수님을 십자가로 인도한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세상 속에서 여전히 이루어져야 할 하나님의 나라로 애통하고 계십니까. 하나님이 부어 주시는 거룩한 슬픔이 있습니까.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인생의 비전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시는 거룩한 슬픔이 바로 사명이며 인생의 비전입니다.

고상섭 목사(그사랑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