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새 한 마리가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에서 목을 축이고 있습니다. 몸집이 작은 참새는 갈증을 해소하는데 몇 방울의 물이면 충분할 것입니다. 내 욕심도 참새처럼 작다면 작은 보상만으로도 행복에 다다를 것 같네요.

사진·글=김지훈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