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여정 “확언컨대 北 정찰위성 머지않아 우주 궤도 진입”

“美 위성 규탄은 자가당착 궤변”
北 내부엔 ‘발사 실패’ 안 알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뉴시스

김여정(사진)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일 “확언하건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사정찰위성은 머지않아 우주 궤도에 정확히 진입해 임무 수행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31일 발사 실패한 군사정찰위성과 관련해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그 누구도 위성 발사에 대한 우리의 주권적 권리를 부정할 수 없다’는 제목의 담화를 내놓았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우리는 미국과의 대결의 장기성을 잘 알고 있으며 위협과 도전들을 의식하고 포괄적인 방면에서 전쟁억제력 제고에 모든 것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군사정찰위성 재발사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김 부부장은 또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자위권’에 속한다고 강변하면서 “미국이 우리의 발사를 걸고 드는 것이야말로 적반하장격이며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이어 “우리의 위성 발사가 굳이 규탄을 받아야 한다면 미국부터 시작해 이미 수천 개의 위성을 쏘아 올린 나라들이 모두 규탄을 받아야 한다는 것인데 그야말로 자가당착의 궤변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위성 발사 사진까지 공개하며 정당성을 얻기 위해 주력했다. 북한은 발사 실패를 대외적으로는 발표했으나, 북한 내부적으로는 위성 발사 실패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북한 노동신문·조선중앙TV·조선중앙방송 등은 발사 실패를 보도하지 않았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재발사와 관련해선 더욱 신중한 스탠스를 취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북한이 수일 내에 다시 쏘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행위들을 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